본문 바로가기

술,酒,맛집,下酒菜,

진양 양꼬치

분명 같은 장소에 같은 양꼬치 집인데...,

이름이 바뀌었다. 

그리고 맛도 바뀌었다.
2016년에는 "대원 양꼬치" 였다.

정말 맛있어서 자주 갔었고 갈 때 마다 손님이 늘어서 나중엔 자리가 없어서 헛걸음이 부지기수였는데...,

 

2016년에 찍었던 대원 양꼬치 간판

 

 

 

오랜만에 가본 대원 양꼬치인줄 알고 간 진양 양꼬치..., 2호점

꼬치 맛은 동일한데, (어차피 비슷한 곳에서 사왔을테니...,)

어향가지 (鱼香茄子)맛이 완전히 다르다. 

맛이 없는 정도는 아니나 다른 보통 양꼬치 집하고 비슷하다.

전에 대원 양꼬치 일 때의 어향가지는 정말 맛있었는데.

아쉬움에 간단하게 먹고 그냥 나왔다.

 

'술,酒,맛집,下酒菜,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갑진집  (0) 2021.02.22
프라임 징기스칸 양고기 전문점 진1926  (0) 2021.02.22
진양 양꼬치  (0) 2020.08.30
보쌈의 진수  (0) 2020.04.05
삼우 치킨  (0) 2019.07.21
송화강 양꼬치  (0) 2019.07.21